필리핀 4

필리핀 보라카이 제2일 - 해변뷔페에서 불쇼와 함께 맥주 한 잔

(이글은 2012년 6월 23일 다녀온 보라카이 여행에 대한 글입니다.) 일단 수산시장에서 배터지게 먹고, 숙소로 철수했습니다. 저희에게는 어제 새벽에 체크인하느라 사용할 기회가 없었던, 웰컴드링크 티켓이 이었습니다. 로비에 있는 바에 가니, 다양한 웰컴드링크 메뉴가 있었습니다. 패셔닛 오렌지랑 버진 민트를 시켜 마셨습니다. 그 다음 방으로 돌아와, 수산시장에서 나오는 길에 구입한 망고를 먹었습니다. 츄릅. 저는 거의 동남아 여행 목적이 망고 먹으러 가는 것인 듯. 그리고 해변에 나와 앉았습니다. 아내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며, 해 저무는 해변을 바라보았습니다. 해가 지고 나면, 해변의 술집들은 음악과 웃음소리가 가득했습니다. 제일 재미있었던 것은 불쇼! 여러 팀들이 여러 술집에서 활동하고 있었습니다...

Travel 2013.12.30 (1)

필리핀 보라카이 제2일 - 스쿠버다이빙과 디 탈리파파 수산시장

(이글은 2012년 6월 23일 다녀온 보라카이 여행에 대한 글입니다.) 스쿠버 다이빙 해변가에 있는 다이브숍에서 하루 전날 예약을 해놨습니다. 고프로 카메라에 붙일 BLUR FIXER(오른쪽)도 준비해갔는데, 현지에서 시계드라이버를 구하지 못해, 촬영을 포기해야만 했다는... 그래서 분명히 스쿠버다이빙을 즐겼으나 물증이 남지 않았습니다. (물 속은 밀도가 공기중과 달라 고프로 카메라의 오토포커스 기능이 제 기능을 못 합니다. 이 때 필요한 것이 블러픽서(BLUR FIXER). 이걸 렌즈 앞에 붙여주면 촬영에 문제가 없습니다.) 간단히 오리엔테이션을 마쳤습니다. 저희가 다녀올 2개의 다이브 포인트의 이름은 앙홀(ANGOL)과 FRIDAY's ROCK 이었습니다. 스쿠버다이빙은 언제나처럼 힘들지 않고 재미..

Travel 2013.12.30 (2)

필리핀 보라카이 제1일 - 요트 투어 중 낚시

(이글은 2012년 6월 22일 다녀온 보라카이 여행에 대한 글입니다.) 저는 요트 투어 중 낚시를 하면 신기하게도 꼭 한 마리씩은 잡더라구요. 이렇게 배에 걸터 앉아, 자세를 잡고 낚시에 집중합니다. 장비는 허접해도 손 끝으로 전해지는 입질. 적당한 타이밍에 확 낚아챕니다. 오, 걸린 느낌! 감아올립니다. 낚시 줄이 옆 사람 것과 엉켰네요. 사진에서 보이듯, 새우가 미끼입니다. 잘 풀어보니, 제가 잡은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이날 요트 투어에서는 저만 유일하게 한 마리 낚았습니다. 주변 분들이 부러워 해서, 제 어깨도 으쓱! 아내도 많이 자랑스러워 했어요! ^^ 이렇게 통에 담아서 요트에 타고 있는 어린아이들 보여주고, 곧 바다로 돌려 보내주었습니다. 상인들은 배들을 따라다니며, 야자열매 등을 팔더군요.

Travel 2013.12.29

필리핀 보라카이 제1일 - 숙소도착 그리고 크리스탈 코브 섬

항공권을 보면 알겠지만, 현지 도착시각이 자정을 넘긴 0시 50분입니다. 이런 스케줄은 소화하기가 결코 쉽지 않습니다... 인천공항에 가는 길에 사 먹은 음료수의 유통기한이 딱 저희 결혼기념일. 결혼 1주년 기념 여행을 축하해주고 있었습니다. 칼리보 공항에 착륙하여 땅을 밟은 것이 새벽 1시쯤. 버스에 오르니, 버스 시계는 새벽 1시 21분을 가리키고 있었습니다. 아직 피곤하지 않은 우리 두 사람. 버스는 몇 시간을 달렸습니다. 화장실 다녀오라고 중간에 위 사진과 같은 휴게소에 잠시 내려주더군요. 새벽 4시 반이 되어서야 도착한 버스의 종착지는 보트 선착장. 여기서 배를 타고 또 이동을 해야 했습니다. 나중에 귀국하는 길에는 날이 밝아서 사진을 제대로 찍을 수 있었는데, 저희가 탄 배는 아래와 같았습니다..

Travel 2013.12.29